호텔의 향기

상하농원 파머스빌리지 호텔

3층 규모로 41개 객실 보유
어린이 체험 프로그램 운영

매일유업 관계사인 상하농원이 최근 전북 고창에 ‘파머스빌리지’ 호텔을 열었다. 농어촌 체험형 테마공원인 상하농원과 붙어 있어 자연 속에서 팜스테이를 즐길 수 있는 다목적 호텔이다.

파머스빌리지는 3층 규모로 2인용 테라스룸, 온돌룸, 패밀리룸 등 41개 객실을 갖췄다. 최대 24인까지 수용 가능한 단체룸도 있다. 외관은 따뜻한 감촉의 나무 외벽과 크고 작은 자연석 석벽이 어우러졌고, 지붕은 곧게 뻗어 건축미를 살린 게 특징이다. 최대 350명까지 들어갈 수 있는 연회장과 250명이 사용 가능한 세미나실도 마련돼 있다.

상하농원은 파머스빌리지 개관에 맞춰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한 1박2일 직업 체험 및 현장 체험학습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상하농원 내 한식당인 ‘농원식당’은 오후 9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파머스빌리지 관계자는 “자연에서 얻은 나무와 돌로 꾸민 공간으로 바쁘고 지친 일상에서 휴식을 주는 곳”이라며 “남녀노소 누구나 소중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6년 4월 개장한 상하농원은 ‘짓다-놀다-먹다’를 주제로 조성된 농어촌 체험형 테마공원이다. 자연과 어우러진 이국적인 공간으로 농원 속 동물농장, 공방, 레스토랑 등 자연 속 놀거리와 건강한 먹거리를 갖췄다.

고창의 대표 관광명소로 자리잡은 상하농원은 농업(1차 산업)과 농축산물 가공업(2차 산업), 유통(3차 산업)를 융합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성공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