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로 나온 노동자들 (사진=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30일 서울 도심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최대 규모의 집회를 열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3시 광화문광장에서 '최저임금삭감법 폐기 하반기 총파업 총력투쟁 선포 및 6·30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최저임금법 개정안 폐기와 비정규직 철폐 등을 촉구했다.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8만 명(경찰 추산 4만 명)이 운집했다.
민주노총은 정부가 주 52시간 노동시간 단축과 관련해 6개월 계도 기간을 설정하고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 불가 입장을 밝힌 것을 놓고 문재인 정부의 노동정책이 급속히 후퇴한 것이라며 반발했다.

본 집회에 앞서 민주노총 산하 14개 단체는 서울 도심에서 사전 집회를 열면서 곳곳에서 교통 체증이 발생했다.

이번 집회로 광화문 광장에서 청운동 사무소까지, 동십자각 사거리에서 총리 공관까지, 또, 종로1가에서 헌법재판소까지 행진 방향의 차로가 한때 통제돼 교통혼잡을 빚기도 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