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TG서 음주단속 중인 경찰관 (사진=연합뉴스)

예고된 전국 음주단속에도 불구하고 수백 명이 적발됐다.

경찰청은 전국 음주운전 동시 단속 결과 모두 480명을 단속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월 동시단속 적발자 수인 504명보다 24명 감소한 수치다. 구체적으로 정지 223명, 취소 246명, 측정거부 4명, 채혈 7명 등으로 단속됐다.

단속은 29일 오후 9시부터 이날 6시까지 전국 1639개소에서 각 경찰서 별로 불시에 2시간 내외로 이뤄졌다. 모두 4013명이 투입됐으며, 순찰차 1634대와 오토바이 83대가 배치됐다.

경기북부경찰에 따르면 혈중알코올농도가 0.146%인 상태로 차를 몬 운전자도 적발됐다.
경찰은 피서철 들뜬 분위기에 편승한 음주 운전을 막고자 예고 후 단속했다.

앞으로도 경찰은 피서철이 끝날 때까지 밤낮을 가리지 않고 주요 행락지 등에서 음주 운전을 집중적으로 단속할 방침이다.

경찰은 오는 7월 6일에도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와 구리포천고속도로 등의 출구 22곳에서 음주 운전 단속을 벌인다.

네티즌들은 "음주운전은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해야 한다", "경찰관 분들 수고 많다. 힘들겠지만, 국민안전 위해 자주 단속해주기 바란다", "툭하면 사면해 주니 음주운전이 줄지 않는 것 아닌가", "음주운전은 사회악이다. 처벌 기준을 확 올려야 한다", "전날에 전국적으로 음주단속한다고 공지해주는 나라가 어디 있나. 공지해도 걸리는 사람들은 한심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