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움츠러들고 일자리 준다" 상무부에 경고 성명
트럼프 자문그룹 잔류한 바라 GM CEO '의외의 직격'


미국 최대 자동차 제조사 GM(제너럴모터스)이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수입차 및 차부품 관세 부과 움직임에 강력한 경고를 보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GM은 이날 미 상무부에 보낸 성명에서 "수입차와 차부품에 광범위하게 적용돼 늘어나는 수입 관세는 더 작은 GM, 줄어든 존재, 그리고 더 적은 미국의 일자리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평소 정치적 이슈에 휘말리기를 꺼리는 메리 바라 GM 최고경영자(CEO)의 성향에 비춰 GM의 이날 성명은 매우 직설적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자동차 업계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 정책에 대해 직접적 비판을 삼가던 GM의 강경한 대응을 의외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GM의 입장 발표는 생산기지 해외이전 문제로 트럼프 대통령의 표적이 된 할리데이비슨과 대표적 세단인 캠리 원가가 1천800달러(약 200만 원) 이상 뛸 것이라며 볼멘소리를 낸 일본 도요타에 이은 것이다.

오토트레이더닷컴 시장분석가 미셸 크렙스는 블룸버그에 "GM의 언급은 (관세의) 영향이 GM과 그 종업원, 소비자에게 얼마나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대한 두려움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GM과 자동차산업, 어쩌면 경제 전체에 명운이 걸려 있다"고 말했다.

GM은 미국 내에 연산 180만 대 규모의 제조기지를 갖고 있지만, 해외 제조라인에서도 40% 가까운 110만 대를 만들어 미국으로 들여온다.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체결국 이외 지역에서도 20만 대 가까운 물량을 제조한다.

컨슈머엣지 리서치의 제임스 앨버틴은 블룸버그 TV에 "GM의 메시지는 이 회사가 트럼프 행정부와 밀착돼 있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놀라운 것"이라고 말했다.

GM의 바라 CEO는 월트디즈니 CEO 밥 아이거,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 등 비즈니스 거물들이 트럼프 행정부를 외곽에서 돕는 자문그룹인 전략정책포럼에서 뛰쳐나간 뒤에도 여전히 머무르며 트럼프 대통령과 좋은 관계를 맺어왔다.

앞서 GM, 도요타, 폴크스바겐 등이 포함된 미 자동차제조업연맹(AAM)은 트럼프 행정부가 수입산 자동차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할 경우 차량 한 대당 미국 내 소비자가 부담해야 할 비용이 5천800달러 증가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AAM은 연간 기준으로는 소비자가 부담해야 할 추가 비용이 450억 달러(약 50조3천1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말 수입 자동차에 대해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할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상무부는 외국산 자동차가 미국의 국가 안보를 저해하는지를 판단하는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행정부가 최고 25%의 관세를 부과할 것으로 전망하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유럽연합(EU)이 미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장벽을 없애지 않는다면 EU 국가들에서 수입하는 자동차에 20%의 고율 관세를 물리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