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년 내내 다양한 축제가 열리는 ‘축제의 도시’ 일본 홋카이도의 삿포로가 맥주 축제의 장으로 변신한다.

삿포로 비어가든 축제는 7월 20일부터 8월 15일까지 삿포로 시 중심에 위치한 오도리 공원(大通公園)에서 진행되는데, 여름에는 13,000여석으로 가득 찬 맥주 축제의 장으로 변신한다.

삿포로는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톡과 같은 위도에 위치한 곳으로, 여름에 시원하고 청량한 하늘을 보며 맥주를 즐기기 좋은 곳이다.

일본 최초의 맥주 브랜드인 삿포로맥주 또한 ‘비어가든축제’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지역 이름을 딴 삿포로맥주는 행사에 참여한 맥주 브랜드 중 가장 빨리 자리를 채우며 맥주 매니아들의 많은 관심을 받는다.

맥주 축제가 개최되는 삿포로 시는 일본에서 1876년 탄생한 최초의 맥주 브랜드 삿포로맥주의 생산지라는 점에서 축제에 대한 의미가 깊다.

TV 프로그램에서도 단골로 소개되는 삿포로 비어가든 축제는 매년 여름 약 1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하며, 접근 성 또한 좋아 우리나라의 맥주 매니아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지난해, 7월20일 개장 첫날에는 ‘오늘만 기다렸다’는 듯 6시가 채 되기 전에 한껏 멋을 낸 20대의 젊은 여성들부터 유모차를 끌고 나온 동네 주부, 수 천 킬로를 날라온 관광객까지 다양한 조합의 술자리가 만들어지며 흥을 돋구었다.

삿포로맥주 담당자는 행사를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팁으로 “비어가든 축제 참여 전에 삿포로 시에 위치한 삿포로맥주 박물관과 삿포로맥주 공장에 방문한다면 맥주의 역사와 제조과정을 모두 볼 수 있기 때문에 공장과 박물관 방문 후 비어가든 축제에서 삿포로맥주를 마시면 맥주 맛이 더 특별하게 다가올 것”이라고 조언했다.

올 여름 색다른 힐링을 원한다면, 시원한 여름 휴가를 보내고 싶다면, 그리고 맥주를 너무 사랑한다면, 삿포로맥주의 탄생지에서 열리는 삿포로비어가든 축제를 기억하자.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