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9월까지 설계도 완성
2022년 첫 시험비행 목표

한국형 전투기(KF-X·사진)의 시제품 생산을 위한 설계도가 내년 9월까지 완성된다. 이 설계도가 마련되면 곧바로 KF-X 시제 1호기 제작에 들어간다.

방위사업청은 KF-X 체계 개발을 위한 기본설계검토(PDR) 회의를 열어 전투기 외형 등 군이 요구하는 기본성능이 기본설계에 모두 반영됐음을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기본설계검토는 군이 요구하는 체계 조건과 체계기능 조건을 기본설계에 반영할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절차다.
정광선 방사청 한국형전투기사업단장은 “실제 전투기 제작을 위한 ‘상세설계’를 2019년 9월까지 마치고 시제기 제작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방사청과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2021년 상반기 시제 1호기 출고를 목표로 잡고 있다. 2022년 하반기에는 첫 비행시험을 거쳐 2026년까지 개발을 끝낼 계획이다.

KF-X 체계 개발은 한국항공우주산업 주관으로 진행되고 있다. 다기능위상배열(AESA) 레이더를 KF-X 동체에 체계 통합하기 위한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 방사청은 2016년 1월 KF-X 체계 개발사업에 착수해 그해 3월 체계요구조건검토(SRR)를, 12월에는 체계기능검토(SFR)를 각각 마쳤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