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공사, 20개 기업에 1억 5천만 원 후원.. 함께일하는재단, 한 달간 크라우드펀딩으로 5억 원 펀딩

6월28일, 한국전력공사와 함께일하는재단이 함께일하는재단 본사에서 지난 2월부터 진행한 '사회적경제조직 크라우드펀딩 지원사업'에 대한 시상식을 진행했다.

한국전력공사의 총 1억 5천만 원의 후원과 함께일하는재단의 지원을 받은 20개 사회적경제조직은 4월부터 5월까지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했으며, 약 5억 원(493,405,258원)을 모금했다.
펀딩 금액은 각 사회적경제조직의 운영자금과 취약계층 지원,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자금 등으로 쓰이게 된다. 국민들의 사회적 문제에 대한 관심이 사회적 가치를 이끌어내는 선순환 구조를 이루었다.

시상식에서는 여권케이스 판매를 통해 취약계층 생리대를 지원하는 주식회사 업드림코리아 이지웅 대표가 약 2억 2천만원을 펀딩해 대상을 수상했다. 최우수상은 5천만원을 펀딩한 주식회사 이든밥상의 문덕암 대표가 선정됐다. 이든밥상은 보육원 운영을 위해 떡갈비를 만드는 사회적기업이다. 우수상에는 '제리백' 박중열 대표, '(주)팩토리얼'의 홍한종 대표가 각각 선정됐다.

함께일하는재단 박지영 사무국장은 "향후에도 대국민을 대상으로 사회적경제조직의 목적(미션)을 공유하고, 선순환 구조 창출을 위해 사회적경제조직의 적극적인 지원이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유화 한경닷컴 기자 kyh111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