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호날두' 송은이 고정 출연 예고…기대감 UP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이 3주동안 이어진 결방과 월드컵 열풍 속에서도 변함없이 동시간대 1위를 수성해 여전한 인기를 자랑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6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1부 6.6%(가구시청률 수도권 기준), 2부 8.3%, 최고 시청률 8.7%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같은 시간에 월드컵 경기 중계를 한 MBC는 4.2%, KBS2는 4.6%, tvN ‘뇌섹시대 문제적남자’ 0.9%, jTBC ‘미스 함무라비’는 3.8%에 머물러 ‘불청’이 압도적인 시청률 격차로 앞섰다. 특히, 화제성 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1부 3.1%, 2부 3.6%를 기록해 26일 방송된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 3.9%에 이어 종합 2위를 차지했다.

이날은 지난 방송에 이어 화제의 새 친구 홍일권의 출구없는 매력이 눈길을 끌었다. 청춘들은 불청시조새인 김도균과 김완선의 생일상을 차리기 위해 아침부터 분주했다. 홍일권은 직접 가져온 닭갈비로 요리를 하고, 강경헌은 맛있는 잡채를 뚝딱 만들어 단숨에 요리 달인으로 등극했다. 강경헌은 허니 살롱을 오픈해 김도균의 긴 머리를 변신시켰는데, 올드보이의 오대수(?) 같은 김도균의 새 헤어 스타일에 강문영은 “너 솔직히 도균 오빠 안좋아하지?”라며 ‘지능적 안티’라고 놀려 큰 웃음을 안겨줬다.
매력 부자 홍일권은 김완선과 피아노를 치면서 ‘사랑하기 때문에’를 듀엣으로 불러 청춘들의 감성을 자극했다. 여기에 더 홍일권은 ‘물폭탄’ 게임 진행자로 나서 80년대 스타일로 ‘레뒤 스타트’를 외치며 절도있는 진행을 선보여 재미를 더했다. 이에 강문영은 홍일권에게 얼굴은 홍콩 배우인데 ‘허당끼’가 있어서 더 매력있다며 칭찬을 덧붙였다.

이날 시선을 가장 끈 장면은 이연수의 ‘전원일기’ 일용엄니 성대모사였다. 김광규가 어이없는 최불암 성대모사를 펼치자 이연수가 “그게 뭐여 일용아”라고 외쳐 폭소를 유발했다. 이연수의 성대모사는 8.7%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이연수가 물꼬를 트자, 홍일권도 최양락 성대 모사를 선보이는 등 7080 성대모사 대방출로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한편, 다음 주부터 예능 호날두 ‘송은이’가 ‘불청’의 고정 멤버로 출연한다는 소식을 예고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속터지는 불청 아재들과 예능 대세 송은이가 펼칠 역대급 케미가 벌써부터 기대감을 안겨준다.

'송은이'가 고정으로 출연 예정인 '불타는 청춘'은 7월 3일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시청자를 찾아간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