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아오르는 與 전당대회 '관전 포인트 3가지'

'당대표 적합도 1위' 김부겸
일반 여론조사 지지율 앞서지만
'키' 쥔 당원 지지 여부는 불확실
親文그룹과 전략 제휴 관심

'친노·친문 좌장' 이해찬
출마땐 親文후보 '교통정리' 예상
일각서 "올드한 이미지…도움안돼"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짝짓기'
재선·3선급 대거 최고위원 도전
당대표 후보와 합종연횡 불보듯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왼쪽)이 지난 4월20일 새마을의 날 기념식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과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대표를 뽑는 전당대회가 조기에 달아오르고 있다. 2020년 4월의 21대 총선 공천권을 행사할 수 있는 데다 2년간 임기 중에 전국 단위 선거가 없어 지도부 책임론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다는 이점에 출마자들이 줄을 잇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오는 8월25일 전당대회에 앞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의 출마 여부, 민주당 내 친문재인 그룹 간 교통정리, 당대표와 최고위원 출마자들의 합종연횡 등이 핵심 3대 관전포인트가 되고 있다.

◆김부겸 장관 출마하나

김 장관은 지난 18일 한국사회연구소의 민주당 차기 당대표 적합도에서 16.7%로 1위에 오르는 등 전당대회를 앞두고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인물이다. 지역주의 타파를 위해 정면승부를 벌인 노력과 안정적인 장관 수행 등을 평가받고 최근 ‘KTX 갑질 승객 호통’이 화제가 되면서 호감도가 크게 뛰었다. 김 장관은 언론 인터뷰에서 “당대표 출마가 정치경력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왜 모르겠느냐”면서도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하지만 김 장관 측의 고민은 따로 있다는 게 여권 내 공통된 분석이다. 일반 여론조사와 다른 당대표 선출 방식이다. 당대표는 전국 대의원과 권리당원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다. 지난 전당대회 때는 권리당원·대의원 비율이 85%인 반면 일반 여론조사는 15%에 그쳤다. 민주당에서 권리당원과 대의원이 가장 많은 지역은 수도권이며 다음으로 호남, 충청, 경남 순이다. 김 장관의 정치적 기반인 대구·경북은 그동안 민주당의 불모지인 탓에 대의원과 권리당원이 상대적으로 적다.

김진표 송영길 이종걸 의원 등 당대표에 도전하는 후보들이 지방선거 기간 전국을 돌면서 대의원 당원 표심 잡기에 나선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현직 장관 신분이어서 전국 대의원 및 권리당원과 접촉할 시간을 갖지 못한 김 장관이 여론조사만 믿고 당권에 도전하기에는 위험부담이 크다는 게 정치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여권 관계자는 “대중성과 개혁성을 두루 갖춘 후보지만 장관을 그만두고 당 대표에 도전하기에는 불확실성이 너무 크다”며 “친문 그룹과의 전략적 제휴 등 부족한 부분을 보완할 대책이 있느냐가 출마 여부를 가름할 핵심 변수”라고 말했다.

◆이해찬 의원 등 친문 교통정리
민주당 내 친문 그룹의 좌장격인 이해찬 의원의 출마도 관심이다. 당내 최다선(7선)인 이 의원은 출마 여부와 관련해 ‘고민 중’이라는 원론적 입장만을 밝히고 있다. 당내 일각에선 “문재인 정부 2기의 안정적 운영을 뒷받침하고 내각의 ‘군기’를 잡기 위해서는 이 의원이 출마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하지만 친문계 의원 중에는 이 의원 출마에 부정적인 의견도 적지 않다. 한 친문계 의원은 “쇄신을 통한 2020년 총선 승리라는 목표 측면에서 이 의원은 다소 ‘올드’한 이미지가 아니냐”며 “나서지 않는 게 당과 대통령에게 도움이 된다는 목소리도 많다”고 전했다. 이 의원의 출마 여부가 전해철 의원 등 친문 핵심 인사들과의 교통정리 가늠자가 될 전망이다.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

출마 후보자들의 수싸움도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서 뽑는 선거 방식 때문이다. 1부 리그격인 당 대표 경선은 ‘전부냐 제로냐(all or nothing)’ 싸움이다. 1위는 당 대표를 거머쥐지만 2위부터는 모두 탈락이다. 반면 2부 리그인 최고위원 경선을 택하면 5위까지는 지도부에 입성할 수 있다. 지난 25일 당 대표 출마의사를 밝힌 박범계 의원을 비롯 재·삼선급 경선 후보 상당수가 2부리그인 최고위원 경선에 도전하는 것도 이런 배경에서다.

당 대표와 최고위원 경선이 분리되면서 양측 간 합종연횡도 관전포인트다. 특정 그룹이 당 대표와 최고위원에 각각 출마한 뒤 서로 지원해주는 ‘품앗이’ 표 몰아주기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눈치싸움이 끝나고 대진표가 완성되면 당 대표 리그와 최고위원 리그 간 본격적인 짝짓기 움직임이 시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