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시간은 더이상 잠 자는 시간이 아니다."

26일 첫 방영된 tvN '나의 수학사춘기' 1강 '곱셈의 돌풍' 편에서 충격적인 두 자릿수 곱셈 암산 비법이 공개돼 뜨거운 관심을 끌고 있다.

tvN '나의 수학사춘기'는 수학에 자신이 없고, 수학이 두려운 사람들을 위한 신개념 에듀 예능으로 박지윤, 이천수, 몬스타엑스 민혁, 모모랜드 데이지, 더보이즈 선우와 함께 10대부터 4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를 아우를 수학 도전기를 펼친다.

이천수는 출연 동기에 대해 "딸이 질문을 하기 시작했다. 지금까지는 내가 받아줄 수 있다"며 "하지만 어려운 질문에 답변 못 할까 봐 걱정이 되기 시작했다. 아빠가 다 잘한다고 생각하는데, 창피한 상황이 올 것 같더라" 밝혀 눈길을 끌었다.

나의 수학사춘기

수학 나이 테스트가 이뤄졌다. 배우 갈소원이 등장해 문제를 냈는데, 다섯 사람은 초등학생 수준의 문제에서부터 헤매기 시작했다. 첫 문제는 가볍게 풀었다. 하지만 그다음이 문제였다. 정사각형 안에 반지름이 8cm인 원 4개가 있고, 이 정사각형 네 변의 길이의 합은 얼마냐는 문제가 출제됐다. 박지윤, 데이지, 선우만 정답이었다. 민혁과 이천수는 답을 맞히지 못해 탈락했다. 두 사람은 초등학교 2학년 수준이라는 스티커를 받았다.
선우의 수학 나이는 초등학교 3학년이었고, 데이지는 초등학교 4학년이었다. 마지막 희망인 박지윤마저 초등학교 6학년 문제에서 탈락했다. 문제는 분수의 나누기에 대한 것으로, 박지윤은 연산 실수로 초등학교 5학년 수준의 스티커를 받았다. 박지윤은 "기본적인 수식 이걸 너무 오랜만에 하니까 하나도 모르겠더라"며 "백지처럼 하얘지더라. 마지막 연산 실수가 계속 걸린다"고 밝혔다.

멤버들의 수업은 수학강사 차길영과 함께 시작됐다. 차길영은 현재 고등학교 3학년인 선우에게 "포기하지 말고 지금부터 열심히 하면 9등급 중 4등급은 받을 수 있다"고 응원했다. 이어 그는 초등학생 수준인 멤버들에게 "4주 동안 고등학생 수준으로 올려드리겠다"고 덧붙였다.

1회 방송에선 '곱셉의 돌풍'이라는 주제로 강의가 진행됐다. '나의 수학사춘기'에 담당 수학 선생님으로 출연하는 수학인강 스타강사 차길영 강사는 학생들을 휘어잡는 카리스마와 재기발랄한 입담을 통해 자신만의 노하우가 담긴 특별한 수학 공부법과 꿀팁에 대해 전했다.

25문제를 45분~50분 내에 풀어야 하는 중·고등학교 내신 시험에선 한 문제당 1분 40초가 넘어가면 모든 문제를 풀 수 없다. 반대로 한 문제당 30초 내로 해결할 수 있는 계산법을 익힌다면 1등급 확보에 대단히 큰 도움이 된다.

이에 1회 '곱셉의 돌풍' 편에서는 곱셈 계산 속도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계산법을 공개했다. 35 × 35, 42 × 75와 같은 복잡한 두 자릿수 곱셈을 암산으로 3초 안에 계산할 수 있는 노하우에 시청자들은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밖에 수학이 단순히 대학을 가기위한 수단이 아닌 인생의 성패를 결정한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다는 내용, 세계적으로 성공한 사람들의 수학DNA에 대한 내용 등 수학 공부가 필요한 근본적인 이유와 동기도 소개됐다.

첫 방송부터 시선끌기에 성공한 '나의 수학사춘기'가 초·중·고등학교 학생은 물론, 자녀를 둔 학부모, 취업을 준비하는 취준생, 포기했던 수학을 다시 공부하고 싶은 성인 등 전 연령대에게 꾸준히 사랑받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