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켐스 최금성 사장(왼쪽)과 박종태 노조위원장이 올해 임금협상 합의서에 서명한 후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휴켐스 제공>

정밀화학기업 휴켐스(대표 최금성)가 올해 12년 연속으로 무분규 임금협상을 타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휴켐스 최금성 사장과 박종태 노조위원장은 이날 전남 여수공장 대회의실에서 올해 임금협상 합의서에 사인하는 조인식 행사를 가졌다. 이로써 휴켐스는 지난 2007년 이후 계속 무분규로 노사협상을 끝냈다.

휴켐스는 노사간담회, 호프데이 등 다양한 대화 채널을 통해 노사가 함께 회사의 중요이슈를 고민하고 해결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무분규 임금협상 지속으로 지난 2012년 노사문화대상 대통령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최금성 사장은 “오늘 조인식은 100년 기업 휴켐스의 토대가 되는 자리라고 생각한다”고 했고 박종태 노조위원장은 “더욱 단단해진 상생관계를 바탕으로 노사가 함께 윈윈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