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범·싱글 메인차트 동시 진입
블랙핑크(사진)가 K팝 걸그룹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빌보드 2개 메인 차트에 동시 진입했다. 빌보드 정상을 차지한 방탄소년단에 이은 쾌거라는 평가다.

25일(현지시간) 빌보드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첫 번째 미니앨범 ‘스퀘어 업’은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40위, 타이틀곡 ‘뚜두뚜두’는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55위에 진입했다.

빌보드는 블랙핑크의 이번 순위가 K팝 걸그룹 역사상 최고 기록이라고 소개했다. 이들은 첫 번째 앨범으로 빌보드 메인 차트에 진입하면서 국내 걸그룹 중 최고 순위에 올랐다. 그동안 ‘핫 100’에는 원더걸스가 2009년 ‘노바디’로 76위에 이름을 올렸고, ‘빌보드 200’에는 투애니원이 2014년 정규 2집 ‘크러시’로 61위, 소녀시대 유닛(소그룹) 태티서의 2012년 미니앨범 ‘트윙클’이 126위에 올랐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016년 8월 데뷔한 블랙핑크가 빌보드 메인 차트에서 영어가 아닌 한국어 노래로 큰 성과를 내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블랙핑크는 이 밖에 데뷔 이후 처음으로 빌보드 ‘월드앨범’ 차트 1위, 새롭게 떠오르는 아티스트를 발표하는 ‘이머징 아티스트’ 차트에서도 K팝 걸그룹으로는 처음 1위를 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