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전남 강진에서 실종된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여고생이 행방불명된 지 8일 만이다.

강진경찰서는 24일 오후 2시 53분께 강진군 도암면 지석리 일명 매봉산 정상 뒤편 7∼8부 능선에서 A(16·고1)양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시신은 부패가 진행돼 얼굴을 알아보기 힘든 상태였다. 경찰은 유전자 검사 등을 통해 정확한 신원을 확인하기로 했다.

경찰은 체취견이 A양 소지품 냄새를 맡고 추적 중 시신을 찾았고 체격이 비슷해 A양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시신이 발견된 곳은 용의자이자 A양 아빠 친구인 김모(51)씨의 검은 승용차가 목격됐던 산 중턱 농로에서 걸어서 30분 거리다.

A양 휴대전화가 꺼지기 직전 마지막으로 신호가 잡힌 지점과는 반대편 능선으로, 그리 멀지 않다.

경찰은 미성년인 A양의 지문이 등록돼있지 않기 때문에 DNA 감정 등을 통해 정확한 신원과 사망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A양은 지난 16일 오후 2시 아르바이트를 간다며 김씨를 따라 집을 나선 뒤 2시간 24분 후 휴대폰 위치 신호가 끊기고 연락이 두절됐다. 김 씨는 17일 오전 6시17분 쯤 군동면 자신의 집 인근 공사장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