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는 웹툰 전문 자회사 네이버웹툰에 1천500억원을 출자한다고 25일 밝혔다.

주주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로, 기존 100% 주주인 네이버가 30만주를 추가 취득하게 된다.

네이버웹툰은 이번 증자로 마련한 현금을 미국과 일본 등 해외 웹툰 시장 공략에 쓸 방침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일본 '라인 디지털 프런티어'에 대한 투자로 한일 양국 웹툰 비즈니스의 교두보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은 지난달 만화 사업 부문을 물적분할해 라인 디지털 프런티어를 설립했다.

이 관계자는 또 "500만 이상의 월간사용자(MAU)를 확보하며 의미있는 성장세를 쌓아가고 있는 미국 웹툰 사업을 더 빠르게 성장시키는 데도 사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지난 1월에도 네이버웹툰에 600억원을 출자하는 등 웹툰 사업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