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자산운용은 실물자산 관련 기업이 발행한 고금리 회사채나 대출채권에 주로 투자하는 ‘KB글로벌리얼에셋인컴펀드’를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펀드의 운용은 글로벌 대체투자 전문운용사인 브룩필드 자산운용이 담당한다. 실물자산 관련 기업은 물가 상승이 반영되는 매출 구조로 인플레이션 환경에서 유리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박인호 KB자산운용 리테일본부 상무는 "실물자산채권 투자 유니버스의 평균 만기수익률은 연 5~6% 수준으로 글로벌 국채 및 회사채(4% 내외) 대비 우수하다"고 말했다.

펀드는 신한은행과 한국투자증권에서 가입할 수 있다. 납입금액의 0.7%를 선취하는 A형(연보수 1.155%)과 0.35%를 선취하는 A-E형(연보수 0.955%, 온라인전용), 선취수수료가 없는 C형(연보수 1.655%)과 C-E형(연보수 1.205%, 온라인전용) 중 고르면 된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기자 오정민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