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등 공인인증서 없이 스마트폰으로 간단하게 돈을 보낼 수 있는 간편결제 서비스의 하루 평균 이용 금액이 1년 만에 5배 가까이 늘었다.

2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 1분기 간편송금 서비스 하루 평균 이용 금액은 767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38.2% 증가했다. 이용 건수는 106만건으로 23.1% 늘었다.

간편송금은 모바일 기기에 충전한 선불금을 전화번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활용해 송금하는 서비스다. 간편송금 이용 금액은 지난해 1분기(176억원)와 비교해 1년 새 4.4배로 불어났다. 건수는 31만1000건에서 같은 기간 3.4배가 됐다.
간편송금만큼은 아니지만 간편결제 서비스의 성장세도 빠르다. 1분기 간편결제 이용 금액은 1000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0.4% 증가했다. 간편결제 이용금액이 1000억원을 돌파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용 건수는 16.1% 증가한 309만건으로 집계됐다.

간편결제 서비스는 지급 카드 정보를 모바일 기기에 저장해두고 공인인증서 없이 비밀번호만으로 간편하게 결제하는 신종 전자지급 서비스다. 지난해 1분기만 해도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 금액은 447억원이었지만 1년 만에 2배 이상 불었다.

한은 관계자는 “온라인 쇼핑이 일반화되고 모바일 소액 송금이 확산하면서 전자지급 서비스 이용 실적이 꾸준히 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