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군인권센터가 지난 23일 별세한 김종필 전 총리에 훈장을 추서하는 것을 반대하고 나섰다.

군인권센터는 25일 "5·16 군사 쿠데타 주모자이자 한일협정의 원흉인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게 훈장을 추서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센터는 "김종필은 5·16 군사 쿠데타의 기획자로 박정희와 함께 선거로 수립된 민주 정부를 전복한 뒤 권력을 찬탈했다"며 "외적으로부터 국민을 지키는 본연의 임무를 잊고 권력을 탐하는 '정치군인'의 원조"라고 지적했다.
김 전 총리와 독립유공자들을 같은 반열에 둘 수 없다고 주장했다. 센터는 "밀실에서 이뤄진 한일협약을 만들어 낸 당사자로 일제의 식민지배에 굴욕적인 면죄부를 준 사람"이라며 "조상의 고혈을 팔아넘긴 매국노에게 훈장을 추서해 독립유공자들과 같은 반열에 두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과를 역사적으로 평가하는 것과 훈장 추서는 근본적으로 다른 문제"라며 "국민이 세운 정부를 부정하고 쿠데타를 일으킨 이에게 공로가 있다는 이유로 국가가 줄 수 있는 최고의 영예를 안겨줘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