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모모랜드가 사재기 의혹에서 벗어났다.

MLD엔터테인먼트는 “25일 음반소매업체 미화당레코드는 공식 카페를 통해 모모랜드 음반 사재기 관련 ‘사과문’을 올렸다”고 전했다.

사과문에는 문화체육관광부 조사 결과 1,2차 모두 음산법 제26조에 해당하는 이해관계자가 대량으로 구매하는 행위인 사재기에는 해당되지 않는다는 결론이 났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모모랜드는 지난 1월 3일 발매한 미니앨범 3집 'GREAT!' 앨범이 2월 12일 하루 8261장 판매됐는데,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모모랜드 측이 음반 사재기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논란이 커지자 한터차트는 문화체육관광부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모모랜드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 측은 "문화체육관광부의 1차와 2차에 걸쳐 조사 결과가 ‘사재기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나온 만큼 오해를 벗을 수 있어서 다행이고 끝까지 믿고 응원해주신 여러분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로써 사재기 논란이 종식되길 바라며 MLD엔터테인먼트와 모모랜드는 앞으로 더욱 정진하여 K-POP 발전에 공헌할 수 있도록 각자의 소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모모랜드는 26일 4번째 미니앨범 'Fun to the world' 발매 쇼케이스를 열고 활동을 시작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한예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