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스캔들의 당사자로 지목되고 있는 배우 김부선이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눈길을 끌고 있다. "독이 든 시뻘건 사이다를 조심하라"며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을 우회적으로 지적했다.

24일 김부선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과 이재명의 스캔들을 보도한 한 매체에 대해 이야기 했다.

그는 "선거 전날 두 번씩이나 이재명 씨가 A기자에게 전화해 소리소리 지르면서 전화 먼저 하고 끊었다는데 사실이겠죠?"라고 말했다.

A기자는 김부선이 이재명 당선인으로부터 인권침해, 협박 등을 당했다는 칼럼을 한 매체를 통해 작성했다.

김부선은 "KBS에서 코메디를 하는군요. 지난 5월15일 라디오 녹화 당시 이재명씨와의 사실관계 분명히 밝혔는데 모른 척, 처음 듣는 척은. 이재명을 과하게 보호하시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김부선은 댓글에 "국민 여러분 독이 든 시뻘건 사이다를 조심하세요"라고 당부했다.

이재명 당선인은 선거 기간 내내 '형수 욕설 음성 파일', '김부선 스캔들' 등 폭로전에 몸살을 앓았지만 결국 선거에 당선됐다.

당선 직후 언론사와 인터뷰에서 김부선과 스캔들에 대한 질문을 우회적으로 받자 불쾌한 기색을 드러내며 인터뷰를 중단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김부선은 "정치적으로 이용할 생각 마세요"라며 "아파트 투명관리 요청할 때는 모른 척 하더니…내 일은 내가 알아서 하겠다"고 심경을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