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널티킥 허용하는 장현수 (사진=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이 2패로 F조 4위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같은 아시아 출전국 일본이 세네갈과 H조 공동 1위를 달리자 멕시코전 장현수의 잇단 실수가 다시금 도마위에 오르고 있다.

한국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조별 리그 2차전에서 1-2로 졌다.

한국은 앞서 18일 1차전에서도 스웨덴에 0-1로 패하면서 조 최하위로 처졌다. 아직 16강 진출행이 완전히 좌절된 것은 아니지만 남은 경기는 '세계 1위' 독일과의 경기라 승리를 낙관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우리나라 대표팀은 독일전에서 2점차로 승리하고 멕시코-스웨덴과의 경기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에 놓여있다. 멕시코가 스웨덴을 꺾어준다면 실낱 같은 16강행의 희망을 지필 수 있다.

한국의 조별리그 TV 생중계는 방송사마다 KBS 이영표, MBC 안정환, SBS 박지성 등 선배 축구선수들이 해설위원으로 나서면서 더욱 냉정하고 차가운 조언 경쟁을 펼쳤다.

멕시코전에 나선 한국팀은 초반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쳤지만 전반 26분 결정적인 실수로 선제골을 내주며 흐름이 반전됐다.

멕시코의 안드레스 과르다도가 페널티 에어리어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리는 과정에서 장현수가 태클을 하다가 공이 손에 맞아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박스 안에 한국 수비들이 많았던 상황이기에 장현수의 몸을 던지는 수비는 바람직하지 않았다는 평가다. 팔을 들고 태클을 한 점도 아쉬웠다.
당시 이영표 해설위원은 "실수가 반복되면 실력"이라면서 "태클은 확실한 상황에서만 해야 한다. 저 상황에서는 태클을 들어가서는 안 된다. 태클할 필요 없이 막아서면 된다. (장현수의)판단을 존중하나 축구의 기본을 말할 때 태클을 해서는 안 되는 장면이다. 이 경기를 어린 선수들도 볼 텐데, 저 장면에서는 태클을 해서는 안 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23일(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 1-2로 경기가 종료되자 장현수(왼쪽)와 이재성이 아쉬워하고 있다.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한 차례 결정적인 실수를 범한 장현수는 후반 21분 상대 역습을 수비하는 과정에서 다시 한 번 잘못된 선택을 했다. 장현수는 왼쪽 측면 부근에서 하비에르 에르난데스가 공을 잡은 순간 장현수는 또 다시 성급하게 태클을 시도했는데 이로 인해 에르난데스는 확실한 슈팅 공간을 마련한 뒤 침착하게 슈팅, 추가 골을 넣었다.

안정환 해설위원은 "상대가 슈팅 하기도 전에 태클을 하면 어떡하나"라면서 답답함을 감추지 못했다. 안정환은 "공격은 태클을 기다리고 있었다. 전반전 페널티킥 준 것도 마찬가지다. 태클은 무책임한 회피일수도 있다"고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이어 "5분을 남은 4년과 맞바꿀 순 없다"면서 선수들의 막판 파이팅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영표 해설위원도 "태클을 해서는 안 되는 장면이었다. 측면에서는 공격수가 슈팅하기 어렵다. 반면 안쪽으로 접고 들어오면 공간이 많아지고 훨씬 좋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지성 해설위원은 "(장현수는) 실수가 자꾸 생각나겠지만 잊어야 한다"면서 "후반전은 팀의 승리에만 집중하라"라고 조언했다.

박지성은 이어 "우리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는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멕시코전) 이 결과가 지금 대한민국 축구의 현실이다. 선배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후배들에게 미안하다"며 "시스템부터 근본적으로 개선하지 않으면 4년마다 매번 이러한 모습을 보게될 것"이라고 한국 축구의 구조적인 문제점을 꼬집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사회이슈, 연예 이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