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3월 건설공사 계약액이 전년 동기 대비 15.8% 증가했다. 공공 공사는 감소했지만, 민간에서 일회성 대형 발전소 계약이 진행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24일 국토교통부는 올해 1분기 건설공사 계약액이 60조10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5.8%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공공 공사는 17조10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대비 1% 줄었지만 민간이 43조원으로 24.2% 증가했다. 부문별로는 토목(산업설비, 조경 포함)이 23조7000억원으로 23.4% 늘었으며 건축은 36조4000억원으로 11.3% 증가했다. 대형발전소 계약(5조3000억원, 2건) 이뤄진데다 기존 공장 등 증액 계약으로 일시적으로 증가 폭이 컸다.
대형건설사들의 일감은 늘었지만 중소형사들은 줄었다. 건설공사 계약액 상위 1~50위 기업은 28조5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5% 증가 한 반면 51~100위 기업은 2조9000억원으로 16.6% 감소했다. 101~300위 기업은 4조9000억원으로 1.9% 줄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24조7000억원으로 11.8% 늘어났다. 비수도권 역시 18.8% 증가한 35조4000억원을 나타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