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까지…강남4구가 40% 육박

재건축 단지, 분양권 등 증여 늘어
보유세 개편을 앞두고 부동산 증여가 급증하고 있다.

2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5월 서울 아파트 증여 건수는 6538건으로, 전년 동기(2741건) 대비 2.38배 늘었다. 2016~2017년 서울 아파트 월평균 증여 건수는 564건이었는데 올 들어선 한 달에 1307건씩 증여가 이뤄졌다. 강남4구에서는 1~5월 증여된 아파트(2539건)가 작년 한 해 증여 건수(2429건)보다 많았다. 서울 25개 자치구 증여 물량 중 39%가 강남4구에 몰렸다.

서울 아파트 증여 건수는 올해 역대 최대치를 경신할 전망이다. 작년 서울 아파트 증여 건수는 7408건으로, 2006년 한국감정원이 집계를 시작한 이후 가장 많았다. 올 들어선 1~5월 증여 건수가 이미 작년 한 해 수치의 88%를 넘겼다. 아파트 거래는 계약 60일 내에 신고하면 되기 때문에 올해 상반기 증여 집계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전국 증여 건수는 1~5월 2만6217건으로, 전년 동기(1만7369건) 대비 50% 이상 증가했다. 부산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약 두 배(416건)가 증여됐다. 세종시에선 지난달에만 증여가 99건 이뤄졌다. 작년 5월(27건)보다 약 3.6배 늘어난 수치다.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증여가 급증한 것은 시세차익 기대가 여전한 데다 양도소득세 부담도 높아서다.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연구실장은 “최근 고가 아파트 위주로 증여 거래 증가세가 뚜렷하다”며 “보유세 인상이 부담스럽지만 아직 아파트를 매도하기는 아깝다고 느끼는 이들이 증여를 택한다”고 설명했다. 김종필 세무사는 “지난 4월부터 양도세 중과가 시행된 터라 자산가들은 막대한 세금을 내면서 파는 것보다 자녀에게 증여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반포·잠원 등 재건축 대상 아파트가 밀집한 곳에서 증여가 활발하다. 반포동 B공인 대표는 “전용면적 84㎡ 기준으로 지난 1년간 아크로리버파크는 약 4억원, 신반포3차는 5억원 가까이 가격이 급등했다”며 “시세차익이 더 커질 것이라는 예상이 중론이어서 매도 대신 증여를 문의하는 이들이 많다”고 전했다.

매도를 원치 않는 자산가에겐 현실적으로 증여 외에 별다른 대안이 없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하더라도 현행 제도에선 공시가격 6억원 이하, 전용 85㎡ 이하여야 임대소득세·보유세 등을 감면받을 수 있다. 원종훈 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세무팀장은 “강남권에선 임대사업자 등록의 매력이 거의 없다 보니 증여로 눈을 돌리는 이들이 많다”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