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인 후 청구동 노제…공주고 들렀다 부여 가족묘로

23일 별세한 김종필(JP) 전 국무총리의 장례식은 고인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평소 뜻에 따라 화장되어 부인 고(故) 박영옥 여사가 묻혀 있는 충남 부여의 가족묘에 함께 안장될 예정이다.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24일 서울 아산병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27일 오전 6시 30분에 빈소에서 발인제를 간단하게 지내고 영결식을 할 것"이라며 장례 일정을 밝혔다.

정 의원은 "영결식은 신문영 운정재단 사무총장의 사회로 김진동 이사장이 고인의 약력을 소개하고, 이한동 장례위원장이 조사, 박형규 전 의원이 만사를 하고 손인웅 목사님이 기도한 뒤 성문 스님이 염불을 하는 순으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김 전 총리의 자택이었던 청구동에서 노제를 지낸 뒤 오전 11시 서초동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할 예정이다.

이후 고향인 부여의 가족묘원으로 출발하며 가는 길에 고인이 다녔던 공주고등학교 교정을 잠시 들를 계획이다.

부여 가족묘에는 오후 3시 30분께 도착해 4시부터 하관식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총리의 장례위원장은 이한동 전 국무총리와 강창희 전 국회의장이 공동으로 맡았고, 부위원장은 정우택·정진석 의원과 심대평 전 충남지사 등이 맡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