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이영표 KBS 해설위원이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장현수의 실수를 따끔하게 질책했다.

이영표 위원은 24일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멕시코전에서 터진 장현수의 태클 실수에 "저 상황에서는 태클이 들어서는 안된다. 태클 없이 막아서면 된다"며 "자기 판단을 존중하지만 태클을 해서는 안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어린 선수들도 보고 있는데 저 상황에서는 태클을 해선 안된다"며 "실수가 계속되면 실력"이라고 질책했다.

안정환 MBC 해설위원 역시 "상대가 슛을 하기도 전에 태클을 하면 어떡하나"라며 안타까움을 토해냈다.
장현수는 이날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태클 실수로 핸드볼 파울을 범해 상대방에게 패널티 킥을 내줬다.

장현수는 다소 성급한 슬라이딩 태클을 시도, 넘어지는 과정에서 팔에 볼이 맞았다. 장현수의 실책이 골로 이어지자 장현수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해야한다는 청와대 청원글이 올라오는 등 비판적인 여론이 들끓고 있다.

한국은 이날 경기 전반 26분 장현수의 핸드볼 파울로 패널티킥을 내준데 이어 경기 후반 하비에르 에르난데스가 추가 득점하며 패색이 짙어졌다. 경기 막판 손흥민의 중거리슛이 만회골로 이어졌지만 승패를 뒤집지는 못했다.

한국은 2패(승점 0점)으로 조 최하위를 기록 중이다. 한국이 속한 F조는 멕시코가 2승(승점6점)으로 조 1위, 1승1패(승점3점)에 골득실 0, 다득점 2골을 기록중인 독일과 스웨덴이 각각 2위, 3위에 머무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