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스케치’ 정진영의 배후는 이승주./사진=’스케치’ 방송 장면 캡쳐

‘스케치’ 정진영의 배후는 이승주./사진=’스케치’ 방송 장면 캡쳐

JTBC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이하 ‘스케치’)에서 정진영의 배후가 이승주로 밝혀졌다.

23일 방송된 스케치에서는 김도진(이동건 분)이 장태준(정진영 분)에게 예지력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장태준은 김도진에게 “미래를 보는 사람은 따로 있지”라고 말했다.

이날 유시준(이승주 분)은 장태준에게 납치를 당했다. 장태준은 유시현(이선빈 분)에게 거래를 제안했다. 아버지의 수첩을 가져오면 오빠인 유시준을 돌려보내주겠다는 것.

강동수(정지훈 분)는 유시현을 말렸다. 그러나 유시현은 “김도진을 잡기 위해서 오빠를 위태롭게 한다면 평생 후회하게 만들 거다”라며 길을 나섰다. 동수는 그런 시현의 뒤를 몰래 쫓았다.
유시현은 결국 김도진을 만나 수첩을 건넸다. 강동수와 김도진은 서로 총구를 겨눴고 이 때 차 한 대가 등장했다. 차에는 장태준이 타고 있었다. 김도진은 그 차를 타고 자리를 떠났다.

김도진은 장태준에게 계속해서 배후가 누군지 밝히라고 다그쳤다. 이에 장태준이 “그 분의 얼굴 보고나면 이제 정말 돌이킬 수 없다”고 말했다. 김도진은 “앞으로 나아갈 수밖에 없다면 함께 가는 사람이 누구인지, 어딜 보고 있는지 알아야겠다”라며 강하게 말했다.

이에 누군가 김도진을 향해 걸어왔다. 그 사람은 다름 아닌 유시준. 그는 김도진을 향해 “정식으로 인사드리죠. 김도진 씨 저 유시준입니다”라고 말했다. 처음부터 지금까지 김도진을 시험한 진짜 예지능력자의 정체는 바로 유시준이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