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흐메드 총리 안전…"에피오피아 단합 원하지 않는 세력 소행"

23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에티오피아의 아비 아흐메드 총리가 참석한 집회에서 폭발물이 터져 여러 명이 숨졌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아흐메드 총리는 이날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열린 집회 도중 폭발사건으로 여러 명이 사망했다며 이 사건에 대해 "에티오피아의 단합을 원하지 않는 세력의 실패한 시도"라고 비판했다.

아흐메드 총리가 이날 수만 명이 모인 집회에서 연설을 막 끝냈을 때 폭발이 발생했다.

폭발물이 터진 후 아흐메드 총리가 급히 현장을 떠나는 장면이 목격됐으나 그는 피해를 입지 않았다.

행사 관계자는 수류탄에 따른 폭발이라고 설명했다.

AP통신은 사망자 외에 부상자도 10여 명이나 된다고 전했다.

아흐메드 총리는 지난 4월 취임한 뒤 국가비상사태 조기 해제 등 사회 통합을 위한 조치를 적극적으로 폈다.

공교롭게도 이날 폭발사건은 한 반정부 단체가 무장공격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발생했다.

에티오피아의 반정부 단체인 '진봇(Ginbot) 7'은 전날 성명을 통해 아흐메드 총리의 행보를 지지한다며 무장공격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