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 없는 경기를 목표로 상대 선수 의식하지 않다보니 기회가 더 많이 왔어요!”

‘슈퍼루키’ 최혜진(19·롯데)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18

대회 역전 우승 발판을 마련했다. 시즌 2승이자 개인 통산 4승 기회다.

최혜진은 23일 경기 안산 아일랜드CC(파72·6596야드)에서 열린 이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11언더파를 기록한 최혜진은 이날 5언더파(중간합계 9언더파)를 기록한 박채윤(24·호반건설), 전날까지 선두였던 이효린(21·요진건설), 이날 1타를 덜어낸 이승현(27·NH투자증권)을 2타 차 공동 2위로 밀어내고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최혜진은 전날 2라운드까지 선두 이효린에 1타 뒤진 8언더파 2위로 3라운드에 나섰다.
전반 6번홀까지 버디 3개를 잡으며 선두 경쟁에서 맨 앞쪽에 올라선 최혜진은 9번홀에서 보기를 내주며 잠시 숨을 골랐다. 하지만 후반 두 번째 홀에서 다시 버디를 잡아내며 단독 선두를 질주하기 시작했다. 17번홀까지 파행진을 벌인 그는 마지막 18번홀에서도 파를 지키며 자신의 네 번째 역전 우승 기반을 다졌다. 두 번째 샷이 벙커에 빠졌지만 날카로운 벙커샷으로 그린에 공을 붙여 귀중한 파 세이브에 성공했다. 2위그룹과 격차를 더 벌릴 수 있었던 17번홀 버디 퍼팅이 홀컵을 살짝 스친 게 아쉬웠다.

이날 최혜진에 단독 선두 자리를 내준 이효린은 첫 홀과 두 번째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 기세를 올리는 듯했다. 하지만 파3홀인 5번홀에서 더블보기를 내주고, 후반 첫 홀에서 보기를 추가하면서 선두 경쟁에서 미끄럼을 탔다. 2라운드까지 최혜진과 함께 공동 2위를 기록하며 선두추격에 나섰던 김보아(23·넥시스)도 11번,13번홀 징검다리 보기를 범한데 이어 마지막 18번홀에서 세 번째 샷을 그린 앞 벙커에 빠트리며 더블보기를 내줘 선두 추격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이날만 4타를 줄인 배선우(24·삼천리)가 김보아와 함께 8언더파 공동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혜진은 지난해 아마추어 자격으로 2승(초정탄산수 용평리조트 오픈,보그너 MBN 여자오픈)을 올린 뒤 8월 한화클래식을 통해 프로 무대에 데뷔했다. 이후 4개월여 만에 프로 첫 승(효성 챔피언십 with SBS)을 신고해 ’슈퍼루키‘란 별명을 얻었다. 이번 대회 최종일까지 선두를 유지할 경우 시즌 2승이자 프로통산 2승을 수확하게 된다. 이 경우 최혜진은 올 시즌 2승을 거둔 장하나(26·비씨카드)에 이어 두 번째 다승자 반열에 오른다. 최혜진은 지금까지 수확한 3승을 모두 막판 역전승으로 장식했다. 최혜진은 “우승할 때가 됐다는 주변의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부담이 드는 게 사실이었다”며“매 샷,매 대회마다 내 경기에 집중하자는 생각으로 경기를 풀어나가려 했다. 마지막날도 내 경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전날까지 1언더파 공동 34위에 올라 커트 통과에 성공한 아마추어 신다인(17)은 이날도 한 타를 줄여 공동 24위로 10계단 순위를 끌어올렸다.

아일랜드CC=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