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은 물론 건설, 전지 등 신사업 경험 풍부해

포스코 차기 회장에 최정우 포스코켐텍 사장(61·사진)이 내정됐다. 재무 등 경영관리를 맡아온 비(非)엔지니어가 회장에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포스코는 23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최정우 포스코켐텍 사장을 최고경영자(CEO) 후보인 되는 사내이사 후보로 추천하는 안건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최 회장 내정자는 1957년생으로 동래고와 부산대 경제학과 졸업했다. 1983년 포스코에 입사해 감사실장과 재무실장 등을 거친 ‘재무통’으로 꼽힌다. 2015년엔 포스코의 ‘컨트롤타워’인 가치경영센터장을 지내 그룹 전반의 사정을 잘 안다는 평을 듣는다. 포스코건설 경영전략실장과 포스코대우 기획재무본부장 등 비(非)철강 분야 경험도 풍부하다.
포스코 이사회 관계자는 “경영관리 분야의 폭넓은 경험과 비철강 분야 그룹사에서의 경력을 바탕으로 포스코가 철강 그 이상의 글로벌 기업으로 변신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오는 25일께 최종 회장 후보 확정 사실과 함께 임시 주주총회 날짜를 공시할 예정이다. 최 내정자는 다음 달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차기 회장에 공식 취임한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