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는 형님’ 하하, 노사연/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 하하, 노사연/사진제공=JTBC

JTBC ‘아는 형님’에서 하하가 “서장훈은 내가 가슴으로 낳은 ‘예능 자식’”이라고 밝혔다.

23일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노사연과 하하가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노사연은 하하가 연예계에 데뷔하기 전부터 이웃 주민으로 알고 지내 온 사이. 두 사람은 오랜 친분에서 나오는 ‘찰떡 호흡’에 힘입어 화려한 입담을 뽐낸다.

하하는 “서장훈은 내가 가슴으로 낳은 자식이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절친한 서장훈이 연예계에 발을 들인 것은 내 덕분이다”라고 전했다.

알고 보니 하하가 서장훈을 현재 소속사와 연결해주는 등 연예계 진출을 적극적으로 도와준 것. 이날 하하는 예능 스승으로서 서장훈에게 서운했던 점을 털어놓기도 했다.

노사연과 하하과 함께하는 형님 학교는 23일 오후 9시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