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철강 이어 자동차에 고율관세 경고…EU "두고만 보지 않는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의 무역 갈등이 정면충돌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

수입 철강·알루미늄 제품에 대한 미국의 '관세 폭탄'에 맞서 EU가 보복 관세를 부과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이번에는 EU의 주력 수출품목인 자동차를 조준하고, EU는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EU가 미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장벽을 제거하지 않으면 EU에서 수입되는 모든 자동차에 2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유럽 자동차업체들이 미국 안에서 차를 생산하라는 요구도 함께했다.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수입 자동차와 차량 부품이 미국의 국가안보에 끼치는 영향을 판단하기 위한 조사를 하라"고 미 상무부에 지시한 데 이어 구체적인 관세율까지 언급하며 EU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인 것이다.

수입차가 국가안보를 저해하는 것으로 판단되면 최고 25%의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

현재 미국의 수입차 관세는 세단 등 일반 차량 2.5%, 픽업트럭 25%다.

그러자 EU는 보복 조치를 예고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미국의 관세 부과 때 그에 상응하는 벌칙을 가하겠다는 것이 EU 집행위원회의 입장이라고 보도했다.

미국이 실제로 수입차에 높은 관세를 물리면 EU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미국은 EU의 최대 자동차 수출시장으로, 2016년 자동차 수출액 480억 유로(62조2천402억 원)의 25%를 미국이 차지했다.
EU 국가들 가운데 자동차 수출국 1, 2위인 독일, 영국의 우려가 크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트윗 내용이 알려지자 독일 자동차업체들의 주가가 출렁거렸다.

BMW 주가는 1.5% 하락했다.

독일 Ifo 경제연구소는 미국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할 경우 독일 경제는 독일에서 미국으로 직접 수출되는 자동차의 판매와 이익 손실로 국내총생산(GDP)의 0.2%에 가까운 약 60억 달러(6조6천750억 원)의 타격을 입을 것으로 추정했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가 전했다.

지난해 독일에서 생산돼 미국으로 수출된 자동차는 약 50만 대이며 독일 자동차업체들이 미국 공장에서 생산한 자동차는 80만 대를 넘는다.

독일 포르셰는 자사 차량의 3분의 1이 북미에서 판매되고 있다며 "그곳에 생산기지가 없어서 지금 상황을 심각하게 여긴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동차에도 높은 관세장벽을 쌓는 것은 무역전쟁의 전선을 중국에 이어 EU로 본격적으로 넓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은 지난 1일부터 EU, 캐나다, 멕시코의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각각 25%, 10%의 관세를 부과했다.

이에 반발한 EU는 세계무역기구(WTO)에 미국의 관세 부과 조치에 대한 양자협의를 요청한 데 이어 22일 0시를 기해 28억 유로(3조6천307억 원) 상당의 미국산 제품에 보복 관세를 물렸다.

여기에는 철강뿐만 아니라 버번위스키, 청바지 등 미국의 문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제품들이 포함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