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23일 남북 적십자회담에서 8·15를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갖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으나, 상봉 날짜 등 구체적인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조선중앙통신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북남적십자회담이 22일 금강산에서 진행됐다"며 "회담에서 쌍방은 공동보도문을 채택 발표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회담에서 쌍방은 8·15를 계기로 금강산에서 흩어진 가족·친척상봉을 진행하기로 하고 상봉준비를 위한 실무적 문제들에 대해 협의했으며 앞으로 필요한 적십자회담과 실무접촉을 계속 가지기로 했다"고 밝혔으나 남북이 합의한 이산가족 상봉 일정은 언급하지 않았다.
남북은 전날 적십자회담에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8월 20∼26일 금강산에서 여는 데 합의했다.

남북은 상봉 대상을 각각 100명씩으로 하고 고령 등으로 거동이 불편한 상봉자에 한해 1명의 가족을 동반하도록 했다.

또 생사확인의뢰서는 7월 3일까지, 회보서는 7월 25일까지 교환하고 최종명단은 8월 4일 주고받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