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담숲 수련원에 핀 산수국의 모습

경기도 광주의 화담숲이 오는 26일부터 7월 15일까지 ‘수국 축제’를 연다. 특히 축제 기간 동안에는 7만여 그루 산수국의 푸른빛을 감상할 수 있다.

약 7,040㎡ 규모의 ‘수국원’은 화담숲의 15개 테마원 중 하나로, 초여름에 가장 아름다운 곳으로 꼽힌다. 축제 기간 중에는 100여 종, 7만여 그루의 수국이 꽃망울을 터트릴 예정이다.

수국원에서는 소담하고 청초한 푸른빛의 ‘산수국’부터 작은 꽃들이 모여 부케처럼 보이는 ‘큰잎수국’을 비롯해 ‘나무수국’, ‘미국수국’ 등을 볼 수 있다.
수국의 향긋한 꽃내음과 함께 반딧불이도 만날 수 있다. 화담숲은 7월 1일까지 ‘2018 화담숲 반딧불이 이벤트’도 진행한다. 반짝반짝 빛을 내는 1000여 마리의 애반딧불이가 연출하는 장관이 인기다.

한편 화담숲은 자연생태환경 복원과 보호를 위한 공익사업의 일환으로, 사라져가는 토종 꽃 산수국을 지키고 가꾸고 있다. 현재 화담숲에는 산수국, 등 우리 토종 꽃을 비롯해 반딧불이, 남생이, 원앙 등의 희귀한 생명체들이 서식 중이다.

김명상 한경텐아시아 기자 terr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