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22일 낮 12시 27분께 울산시 울주군 범서읍 울산∼포항고속도로 범서 제2터널에서 화재가 발생해 23명이 다쳤다. 소방당국은 "화물차에 불이 나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1시간여 만에 진화했다.

사고 당시 600m 길이 터널 안에는 차량 20대가량이 운행 중이던 것으로 추정되며 운전자와 동승자 등 23명이 연기를 흡입, 이 중 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모두 경상이라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화재 차량 뒤쪽에 있던 운전자들은 당시 불꽃이 너무 강해 후진하면서 대피하다가, 터널 내 조명이 꺼지면서 차에서 내린 후 뛰어서 밖으로 빠져나갔다고 전했다.

트레일러 운전기사 이모(51)씨는 "연기가 '훅'하고 몰려왔다. 터널로 들어오는 차량들을 후진시키면서 대피했다"며 "도망치면서 옆을 보니 애를 안은 여성도 있었다"고 말했다.

한 소방관은 "터널 길이가 비교적 짧았고 신고 접수 직후 한국도로공사에 연락, 차량의 추가 진입을 막는 등 적절히 조치해 대형 사고로 번지지 않아 다행"이라고 설명했다.
화재 차량은 사료를 싣고 울산에서 포항으로 달리던 8t 화물차로 터널 내 포항 방향 3분의 2지점에서 불이 난 것으로 경찰은 추정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갑자기 타이어에 펑크가 나면서 화재가 났다"는 화재 차량 운전자 A씨(55)씨 말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소방당국은 현재 터널 내 모든 차량을 이동 조치하고 연기를 빼내면서 혹시 있을지 모를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이 사고로 터널 양방향이 3시간 가까이 완전히 통제되면서 교통체증을 빚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