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배우 설리(최진리)가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취한 행동으로 팬들의 걱정을 불러일으켰다.

설리는 22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인스타 라이브를 진행했다. 설리는 이날 침대에 엎드린 채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팬들을 향해 “안녕”이라고 짧은 인사를 건넸고 이후 별 다른 말 없이 카메라를 빤히 바라봤다.

그러다 갑자기 엄지 손가락을 입에 물며 "여러분, 뭐하고 계세요?"라는 질문을 했다. 또 6분이 지난 뒤부터 설리의 눈에 눈물이 고이기 시작했다. 팬들은 설리에게 무슨 일이 있느냐며 걱정하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앞서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만 하는 삶이길”이라는 짤막한 멘트와 함께 게시물을 올린 바 있다. 게시물에는 “주는 대로 돌려받는다. 나는 누구에게 사랑을 주고 상처를 줬나. 나는 누구에게 사랑을 받고 상처를 받았나”라는 내용이 담겼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