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자사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삼성페이가 브라질 대표 은행인 이타우 유니방코와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삼성페이와 파트너십을 체결한 브라질 은행은 브데스쿠, 브라질 국영은행, 산탄데르, 카이샤 등 5대 은행을 포함해 총 12개로 늘어났다. 현지에서 삼성페이와 경쟁하고 있는 구글페이(8개 은행), 애플페이(1개 은행)와 비교해 사용성이 넓어졌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삼성페이는 2016년 7월 남미 국가 중 처음으로 브라질에서 서비스를 작했다. 마그네틱 보안 전송(MST), 근거리 무선통신(NFC) 방식을 모두 지원해 대부분의 오프라인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삼성페이는 이달 기준으로 21개국에 출시됐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