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당국 "화재현장서 22명 구조…모두 경상"

22일 오후 울산포항고속도로 범서제2터널에서 발생한 차량 화재로 터널 입구가 통제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울산시 울주군 범서읍 울산포항고속도로 범서 제2터널에서 22일 낮 12시 27분께 화재가 발생했다.

"화물차에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화재 현장으로 출동한 소방당국은 1시간여 만에 진화했다.

이 화재로 당시 화재 현장을 운행 중이던 차량의 운전자 및 동승자 등 22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소방당국은 이들이 모두 경상이라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혹시 모를 추가 인명피해에 대비해 계속해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당시 화재 현장을 목격한 운전자들은 "화재 차량의 불꽃이 너무 강해서 차량을 후진해 대피했다. 아이를 안고 있는 여자분도 있었다"라고 전했다.

22일 오후 울산포항고속도로 범서제2터널에서 발생한 차량 화재로 터널 입구가 통제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