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가수 신웅, 성폭행 혐의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

트로트가수 신웅 성폭행 혐의

트로트가수 겸 제작자 신웅이 성폭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21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신웅을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

앞서 지난 3월, 작사가 A씨가 2014년 함께 음반 작업을 하던 신웅에게 수차례 성추행 및 성폭행까지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무명가수 B씨 또한 신웅으로부터 방송 출연을 미끼로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4월에도 무명가수 C씨가 신웅에게 세 차례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폭로 당시 SBS '8뉴스'에서 "2012~2013년 총 세 차례에 걸쳐 성추행, 2014년에는 성폭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신웅은 한 매체를 통해 "강간 주장을 인정할 수 없다. 시간이 지나며 좋은 감정으로 불륜 사이가 됐고 이후 그분의 감정 기복으로 거리를 두다 최근에 안부를 전하는 사이가 됐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A씨는 "'불륜'이라는 말은 피해자를 두 번 죽이는 것이다. 어이가 없다"며 "나에게 '남자로서 미안하다. 잠깐 정신이 나갔었는지 무식하게 행동해 반성하고 있다'라고 메시지를 보냈는데 이게 강간이라는 걸 자임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반박했다.

경찰은 조사 과정 중 신웅이 성폭행, 성추행 혐의를 부인했으나 세 번째 미투 폭로와 함께 공개된 각서를 근거로 그에게 구속 영장을 청구하기로 결정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