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 거미 결혼 /사진=한경DB

배우 조정석과 가수 거미가 올 가을 결혼한다.

22일 한 매체는 연예계 관계자 말을 빌려 조정석과 거미가 올 가을 결혼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정석과 거미는 양가 상견례를 앞두고 있고 확실한 결혼 날짜를 잡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거미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보도된 내용이 사실"이라며 "결혼식은 양측 직계 가족만이 참석한 비공개 예식이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석은 인터뷰를 통해 "영화 '뺑반' 촬영 중이라 자세한 사항은 정하지 못했으나 올해 가을 결혼 예정"이라고 직접 고백했다.

조정석과 거미는 2013년 지인의 소개로 처음 만나 5년 째 열애 중이다. 2015년 열애설 보도 당시 연애 사실을 인정하며 서로의 활동에 힘이 되어주는 존재로 만나고 있다고 전했다.

2004년 연극 '호두까기 인형'으로 데뷔한 조정석은 영화 '건축학개론'을 통해 스타덤에 오른 뒤 영화 '관상', '역린', '나의 사랑 나의 신부', '형',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 '질투의 화신', 뮤지컬 '헤드윅', '아마데우스'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활약해왔다.

2003년 1집 '라이크 뎀(Like Them)'으로 데뷔한 거미는 '친구라도 될걸 그랬어', '기억상실', '미안해요', 드라마 '태양의 후애' OST 'You are my everything' 등을 히트시키며 국내 대표 디바로 거듭났다. 현재 Mnet '더 콜'에 출연 중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