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 대통령 내외 러시아 국빈 방문 출발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러시아 국빈방문을 위해 출국하며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2박4일 일정으로 러시아 국빈 방문을 위해 출국했다. 이번 국빈 방문은 1999년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19년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출국한 서울공항에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영표 당 원내대표 등 여당 인사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의겸 대변인 등이 배웅 인사를 나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 도착한 후 러시아 하원을 방문해 하원 의장과 주요 정당대표를 면담한다. 이후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하원에서 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후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와 면담을 한다. 23일에는 로스토프나도누로 이동해 한국과 멕시코 조별 예선전을 관람하고 한국 선수단을 격려하기로 했다.

러시아 방문 기간 중에 이뤄지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한·러 정상회담에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한 러시아의 협력을 당부할 것이란 관측이다. 또 남북 경제협력이 러시아로의 협력으로 이어지는 ‘남·북·러 3각 경제협력’에 대해서도 푸틴 대통령과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전날 타스통신, 러시아방송 등 러시아 언론 합동 인터뷰에서 “철도·가스·전기 등 세가지 분야에서 우선 3개국의 경제협력이 시작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