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수미의 시그니처 메뉴 간장게장의 레시피가 방송 최초로 공개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수미네 반찬'에서 김수미는 간장게장을 만들기 위해 먼저 육수를 냈다.

사과, 월계수 잎, 홍고추, 다시마, 말린 표고버섯, 벤댕이 등으로 낸 육수에 간장을 붓고 매실액 두 큰술, 소주 한 큰술, 사이다 두 큰술을 넣는다.

김수미는 "수많은 시행착오 끝에 알아낸 방법"이라며 "사이다는 게의 비린맛과 떫은 맛을 잡아줘 간장게장과 적격이다"고 설명했다.

육수를 1시간 20~30분가량 끓인 뒤 불을 끈다. 게딱지가 바닥을 향하도록 눕히고 이 위에 게 다리까지 모두 잠기도록 육수를 붓는다.
김수미는 "요즘 날씨엔 간장이 상할 수 있기에 냉장고에 보관해 3일간 익힌다"고 조언했다.

이어 "3일 후 간장게장 국물만 따로 빼내 다시 팔팔 끓이고 식힌 뒤 게장에 다시 넣고, 3일 냉장 보관 후 먹으면 된다"고 덧붙였다.

김수미의 간장게장을 맛 본 미카엘은 "선생님이 왜 유명한지 이제 이해했다"고 감탄했다. 최현석은 "짭조름한, 우리 할머니가 해주셨던 맛"이라고 평가했다.

김수미는 또 "게장을 먹고 남은 간장은 미리 패트병에 담아 보관하라"며 "조선간장처럼 미역국에 넣고 국 끓일 때 사용할 수 있다"고 팁을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