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재현이 성폭력 미투 가해자로 다시 지목되면서 과거 배우 최율이 폭로한 글이 조명되고 있다.

최율은 조재현 미투 사건이 불거진 지난 2월 자신의 SNS에 조재현의 프로필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이 글 이전까지 J씨로 보도돼 왔던 조재현의 이름을 수면위로 올렸다.

그는 이어 "내가 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지. 생각보다 빨리 올게 왔군. 이제 시작이다"라고 말했다. 또 "내가 잃을 게 많아서 많은 말은 못하지만 변태XX들 다 없어지는 그날까지"라면서 #metoo, #withyou 해시태그를 올렸다.
최율은 해당 글이 화제가 되자 글을 삭제하고 SNS를 비공개 전환하기도 했다.

지난 20일 한 매체는 재일교포 여배우 A씨가 16년 전 조재현으로부터 드라마 촬영 현장 화장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내용을 보도했다.

하지만 조재현 측은 이런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