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어대 단독회동' 보도…"절박한 국제문제 의견교환"
특별한 환대·단란한 가정적 분위기 등 협력관계 강조

사진=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단독회담을 통해 새로운 정세에서 양국의 전략·전술적 협동을 강화하는 문제를 논의했다고 2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습근평(시진핑) 동지와 20일 낚시터(조어대·釣魚台) 국빈관에서 또다시 상봉하시었다"며 두 정상이 부부동반 오찬에 앞서 별도의 담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어 "조중(북중) 최고 영도자 동지들의 단독 담화에서는 현 정세와 절박한 국제문제들에 대한 신중한 의견교환이 있었다"며 "새로운 정세 하에서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전략 전술적 협동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이 토의되었다"고 전했다.

새로운 정세는 지난 12일 북미정상회담 합의 이후 양측이 비핵화와 대북 체제안전 보장을 교환하기 위한 협상을 본격적으로 진행하는 상황을 일컫는 것으로 보인다. 북중이 전략적 이해를 같이 하며 대응 전술을 긴밀하게 조율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 위원장은 19일 시 주석이 마련한 환영연회 연설에서도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는 역사적인 여정에서 중국 동지들과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하고 협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통신은 시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에게 '특별한 환대'를 베풀었다며 양 정상 부부의 20일 조어대 오찬이 '단란한 가정적 분위기'에서 이뤄졌다고도 강조했다.

통신은 "여러 차례의 의의깊은 상봉과 더불어 더욱 가까워지고 친숙해진 조중 두 나라 최고 영도자 동지들과 여사들께서는 시종 화기애애한 담화를 이어가시며 진정을 나누시었다"고 묘사했다.
김 위원장은 "(시 주석의) 세심한 관심과 배려 속에 훌륭하고 만족한 방문을 진행했다"며 중국의 환대에 사의를 표했으며, 북중 정상 부부는 '새로운 상봉'을 약속하며 작별인사를 나눴다고 통신은 전했다.

한편 김 위원장이 리설주 여사와 수행원들을 대동하고 20일 오전 중국농업과학원 국가농업과학기술혁신원, 같은 날 오후 베이징시 궤도교통지휘센터 등 경제현장을 돌아본 내용도 상세히 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국가농업과학기술혁신원에서 현대농업기술종합전시센터, 잎남새(채소)재배기술 연구센터, 열매남새재배기술 연구센터, 도시농업연구센터, 주민지구농업응용전시센터를 비롯한 여러 곳을 돌아보고 농업과학기술 연구에서 이룩한 성과와 경험을 진지하게 파악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곳에서 "당신들이 이룩한 훌륭한 연구성과에 깊이 탄복합니다"라는 방명록을 남겼다. 그는 베이징시 궤도교통지휘센터에서는 베이징시 지하철 운영 실태와 발전 전망 등을 알아보고 "자동화 수준이 높고 통합조종체계가 훌륭히 구축된 데 대하여 경탄하게 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같은 날 오후 김 위원장은 중국 주재 북한 대사관도 방문, 대사관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며 사업 실태와 생활형편을 알아봤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그는 대사관 전체 관계자와 가족들, 중국 내 북한 유학생 등과 기념사진을 찍고 격려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번 방중 첫날인 19일에도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비핵화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20일 전용기로 귀국, 북한 시간으로 오후 7시 30분 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했으며 비행장에서 그를 맞이하는 의식이 진행됐다고 중앙통신은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