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다페스트 현지 행인, 헨리 공연…영상으로 남겨

사진=JTBC 제공

'비긴어게인2'에 출연 중인 헨리가 멤버들보다 먼저 헝가리를 떠나는 아쉬움에 부다페스트를 배경으로 즉흥 연주를 펼쳐 눈길을 끈다.

22일(금)에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2'에서는 스케줄로 다른 멤버들보다 먼저 헝가리를 떠나게 된 헨리의 세미 버스킹 현장이 공개된다.

최근 헝가리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박정현, 하림, 헨리, 악동뮤지션 수현은 라이브 클럽에서 공연을 끝내고 여유를 만끽했다. 멤버들은 헨리의 마지막 밤을 특별하게 장식해주기 위해 야경을 보러 가기로 했다. 네 사람이 찾은 세체니 다리는 세계 3대 야경 스팟으로 꼽히는 장소로, 부다페스트 국회의사당과 어부의 요새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
이때 하림은 세체니 다리 한복판에서 매서운 바람을 피해 공연할 장소를 찾은 후 헨리에게 즉흥 연주를 제안했다. 이에 헨리는 바이올린을 꺼내 하림과 함께 헝가리의 민속무곡 '차르다시'를 멋지게 연주하며 화답했다. 지나가던 행인들은 걸음을 멈추고 두 사람의 공연을 영상으로 남겼다.

하림은 갑작스러운 제안에도 완벽한 연주를 해낸 헨리에게 "역시 똑똑한 친구다"라고 칭찬하며 훈훈함을 감추지 못했다. 헨리는 "마지막까지 재밌게 공연할 수 있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해요"라고 인사를 전했다.

부다페스트의 아름다운 야경 속에서 펼쳐진 헨리와 하림의 즉흥 연주는 22일(금) 밤 9시 20분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제공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