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작가 윤서인이 한 컷 만화로 정우성의 난민 관심 촉구를 비꼬았다.

윤서인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페북용 한 컷 만화 : 나도 착한 말이나 하면서 살 걸"이라는 글과 이미지를 게재했다.

공개된 이미지는 한 남성이 소파에 누워 "여러분들이 난민에게 희망이 되어 주세"라고 읊조리며 SNS를 하는 모습이다.

이는 정우성을 공개 저격한 것으로 보인다. 정우성은 지난 20일 자신의 SNS에 방글라데시 쿠투팔롱 난민촌의 사진과 함께
"오늘은 세계 난민의 날입니다. 전 세계에서 6850만명의 사람들이 집을 잃었다고 합니다. 이 중 1620만 명은 2017년 한 해 동안 집을 잃었습니다. 오늘 난민과 함께 해주세요. 이들에 대한 이해와 연대로 이들에게 희망이 되어주세요"라고 올렸다.

윤서인은 한 컷 만화를 올리기 전 글을 올려 "아니 왜 남보고 희망이 되어달래. 자기는 희망이 안 되어주면서"라며 "최소 몇 명이라도 좀 데리고 살면서 이딴 소리를 하세요 우성씨. 이러면 난 또 개념배우에게 시비 턴 무개념 만화가가 되겠지 에휴"라고 비꼬았다.

윤서인이 정우성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정우성이 전국언론노조 KBS 총파업 지지 영상을 게재했을 당시에도 "남자는 역시 잘생긴 외모보다는 좀 뚱뚱하고 못생기더라도 생각이 바로 잡히고 똘똘한 남자가 최고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정우성 뿐만 아니라 조두순 사건을 희화화한 만화를 그리고, 고 장자연을 희화화 하는 등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