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정우성 저격 만화

웹툰 작가 윤서인이 배우 정우성을 저격하는 듯한 만화를 게재해 논란이 일었다.

윤서인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페북용 한 컷 만화 : 나도 착한 말이나 하면서 살 걸"이라는 글과 함께 만화 하나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만화 속에는 고급스러운 집안에서 한 남자가 소파에 누워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담겨 있다.

누리꾼들은 윤서인이 만화로 정우성을 저격했다고 보고 있다.
앞서 지난 20일 정우성은 SNS에 "오늘은 세계 난민의 날이다. 전 세계 6850만 명 사람들이 집을 잃었다고 한다. 이 중 1620만 명은 2017년 한 해 동안 집을 잃었다"며 "오늘 난민과 함께해달라. 이들에 대한 이해와 연대로 희망이 되어달라"고 호소한 바 있다.

그러자 윤서인은 "아니 왜 남보고 희망이 되어달래 자기는 희망이 안 되어주면서. 최소 몇 명이라도 좀 데리고 살면서 이딴 소리를 하세요. 우성 씨. 이러면 난 또 개념 배우에게 시비 턴 무개념 만화가가 되겠지. 에휴"라는 글을 올렸다.

해당 만화가 뜨거운 논란거리로 떠오른 가운데 "윤서인 말이 맞다", "이번 만큼은 정우성이 경솔했고 무지했다" 등의 반응을 보이는 누리꾼들이 있는가 하면, 또 다른 누리꾼들은 "자신에게 주어진 재능을 이런 식으로 탕진하다니", "당신이나 잘하세요 남 비난할 시간에"라고 정우성을 옹호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