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측 대표단 고성으로 이동
북한 대표단 명단 통보 없어
22일 금강산서 적십자회담 예정

사진=연합뉴스

남북적십자회담의 우리측 수석대표인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은 "북측과 인도주의 제반문제, 이산가족 5만7000명의 한을 푸는 프로그램을 어떤 식으로 얼마만큼 어떻게 하느냐는 것을 잘 논의하고 오겠다"고 21일 밝혔다. 남북적십자회담은 오는 22일 열린다.

박 회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판문점 선언에서) 8·15 전후로 이산가족 상봉 또는 인도주의 프로그램을 하기로 했고 그 일환으로 제가 가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한국인 억류자 6명의 석방 문제를 제기할 것이냐'는 질문에 "모든 협상이라는 게 총론이 우선이 되고 각론이 후에 따라와야 하니까 각론이 총론을 훼방시키면 안 된다는 생각이라 그걸 먼저 제기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북측이 대표단 명단을 아직 보내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아마 사무적으로 바쁘니까 그럴 것"이라며 곧 명단이 올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김병대 통일부 인도협력국장 등으로 구성된 우리측 대표단은 곧이어 강원도 고성으로 떠났다. 이들은 고성에서 하루 머문 뒤 22일 아침 일찍 금강산으로 넘어갈 예정이다.

북측은 회담 하루 전인 이날 오후까지도 아직 대표단 명단을 보내오지 않은 상태다. 남북은 적십자회담에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 일정을 최우선 의제로 논의할 예정이다.

8·15를 계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은 판문점 선언 합의 사항이다. 북측이 지난 2016년 중국 식당에서 일하다 집단 탈북한 종업원 12명의 송환 문제를 제기할 수도 있다. 북한은 올해 초 고위급회담에서 여종업원의 송환 문제를 이산가족 상봉에 연계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