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북한과 단결 협력해 함께 미래 개척"
김정은 "북중 관계 새로운 수준 끌어올리도록 전력 다할것"
김정은, 시진핑 최측근 차이치 안내로 농업과학원 등 시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번 방중기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두 차례 회동하며 밀착된 북중 관계를 과시했다.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방중 첫날인 지난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과 제3차 북중 정상회담을 한 데 이어 20일에는 조어대(釣魚台)에서 시 주석과 다시 만나 북중관계 강화를 강조했다.

조어대 회동은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시 주석 부부와 오찬을 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시 주석은 회동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100일 내 세 차례 방중해 회담하면서 북중 고위급 교류의 새로운 역사를 개척했다"면서 "북중이 달성한 공동 인식이 점차 실현되고 북중 우호 협력 관계에 새로운 활력이 넘쳐 기쁘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한반도 대화 추세가 공고해지고 북한 노동당의 새 전략 노선이 북한 사회주의 사업을 새로운 길로 이끄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북중 양측의 공동 노력 아래 북중 관계는 양국 국민에 더욱 (많은) 복을 가져다줄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북중과 유관국들의 공동 노력으로 한반도 지역이 반드시 평화와 안정, 발전, 번영의 아름다운 앞날을 맞이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면서 "중국은 북한과 함께 서로 배우고 단결하고 협력해 양국 사회주의 사업의 더욱 아름다운 미래를 함께 개척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현재 북중은 한가족처럼 친하고 우호가 넘치며 서로 도와주고 있다"면서 "시진핑 주석은 우리에게 친절하고 감격스러운 지지를 보여줬다"고 화답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방중은 나와 시 주석 간 우의와 북중 관계 발전을 한층 심화하는 좋은 계기가 됐다"면서 "중국 동지와 함께 북중 관계를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리는데 전력을 다하고 세계와 지역 평화 안정을 수호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국 관영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시 주석의 최측근인 차이치(蔡奇) 베이징시 당서기의 안내로 중국 농업과학원, 국가농업 과학기술 혁신 단지, 베이징시 궤도 교통 지휘센터 등을 참관하고 20일 귀국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