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1일 러시아 방문

19년 만에 국빈 방문…러시아 언론과 인터뷰

북미회담 대성공…새 평화체제로 가는 대전환 이뤄
北은 구체적 비핵화 방안, 美는 상응 조치 제시해야
南~北~시베리아 철도로 연결하면 큰 경제이익 생길 것

문재인 대통령이 21~24일 러시아 국빈 방문을 하루 앞둔 20일 청와대에서 러시아 언론과 합동 인터뷰를 하고 있다. 한국 대통령의 러시아 국빈 방문은 1999년 김대중 대통령 이후 19년 만이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남북한 간의 평화체제가 구축되면 중장기적으로는 동북아 전체의 다자 평화안보 협력체제로 발전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타스통신, 러시아방송, 로시스카야가제타 등 러시아 합동 취재단과의 인터뷰에서 미·북 정상회담에 대해 “기대 이상으로 대성공을 거뒀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러시아 언론과의 인터뷰는 문 대통령이 2박3일 일정으로 러시아를 국빈 방문하기 하루 앞두고 이뤄졌다.

◆“북·미 회담 대성공”

문 대통령은 “북·미 관계는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새로운 평화체제로 나아가는 역사적인 대전환을 이뤘다”며 “지금 남북 간 합의와 북·미 간 합의는 아주 빠르게 실천되고 있다”고 했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와 함께 북한이 핵과 미사일 발사 시험 중단 및 미사일 엔진 시험장의 폐기를 약속한 것을 근거로 들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한국과 미국은 대규모 연합훈련의 유예까지 결정을 내렸다”며 “북한의 미군에 대한 유해 송환도 이른 시일 내에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간에 이른 실무협상이 시작되기를 바란다”며 “북한은 더욱더 구체적인 비핵화 방안을 제시할 필요가 있고, 미국은 거기에 상응하는 포괄적 조치들을 신속하게 제시하면서 함께 실천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북한이 제시해야 할 비핵화 방안이나 그에 상응하는 미국의 조치가 무엇인지 구체적인 설명은 하지 않았다.
◆文, 김정은에게 경협구상 설명한 듯

문 대통령은 이날 남·북·러 3각 경제협력 구상에 김정은이 동의를 표시한 사실도 공개했다. 남·북·러 3각 경제협력 구상은 문 대통령이 한반도 및 동북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제시한 방안으로, 철도와 송전망, 가스관 등 교통 및 에너지 인프라를 한반도를 넘어 러시아까지 잇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문 대통령은 “남북 경제협력은 러시아까지 함께하는 남·북·러 3각 협력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남북 간 경제협력이 러시아와의 3각 협력으로 이어져야 한다는 점에 서로 공감을 이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구상에 김정은이 동의를 표시한 사실이 알려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4·27 남북한 정상회담에서 김정은에게 남·북·러 3각 경제협력 구상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전달한,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이 담긴 이동형저장장치(USB)에도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진다.

문 대통령은 “3각 협력이 빠르게 시작될 수 있는 사업으로는 철도, 가스, 전기 등 3개 분야를 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북 철도가 연결되고 남북 철도가 러시아 시베리아 철도까지 연결된다면 한국으로부터 유럽까지 철도를 통한 물류 이동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북한에도 큰 경제적 이익이 되고, 한국과 러시아에도 이득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 천연가스가 북한과 한국으로 공급되고 나아가 해저관을 통해 일본으로까지 공급될 수 있다”며 “전기도 마찬가지다. 앞으로 이런 구상이 유라시아 대륙의 공동번영을 촉진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크렘린궁은 이날 오는 9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러시아 동방경제포럼에 문 대통령을 초청했다고 밝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14일 러시아를 방문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통해 김정은을 동방경제포럼에 초청했다. 이에 따라 동방경제포럼에서 남북 정상회담 및 남·북·러 정상회의가 열릴 가능성이 제기된다고 인테르팍스통신 등은 전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