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번 3차 방중이 앞선 두 차례의 방중과 달리 진짜 공식방문의 의미를 띠고 있다고 중화권 매체 둬웨이(多維)가 20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중국 관영언론들이 관례와 달리 처음으로 김 위원장의 방중사실을 방중 즉시 보도한 데 이어 회담 후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김 위원장 부부와 함께 예술공연을 관람했고 높은 수준의 격식을 갖춘 환영의식과 만찬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이런 의전은 국가지도자의 공식방문시 이뤄지는 것이라면서 김 위원장이 처음 방문했을 당시에도 중국이 만찬과 공연관람 행사를 준비했고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를 동반하긴 했지만 7년만의 첫 방중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그런 의전은 공식방문이 아니더라도 충분히 고려됐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시 주석이 김 위원장으로부터 북미정상회담 내용을 듣기 위한 목적이었다면 중국이 그렇게 요란하게 의전을 하지 않았을 것이며 김 위원장도 리 여사 동반없이 다롄(大連) 방문때처럼 간소하게 방중을 했을 것이라면서 이런 점에서 보면 이번 김 위원장의 방문은 '비공식 방문'이 아니라 김 위원장의 첫 공식방문으로 봐야한다고 이 매체는 설명했다.

이 매체는 그러면서 김 위원장을 수행한 당정간부의 면면을 보더라도 이번 방중이 단순히 북미정상회담 후속 협의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며 보다 깊은 의미가 있어 보인다고 분석했다.

먼저 이전 두차례 방문에서 김 위원장이 중국의 개혁개방 경험을 배우고자 했다면 이번에는 북한이 중국과 정식으로 협력채널을 만들려는 의도가 엿보인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이번 방문에 처음으로 북한의 경제사령탑 박봉주 내각총리와 노광철 인민무력상을 대동했다.

박봉주 내각총리가 이번 방문에 수행한 것은 북한이 당대당 외교와 동시에 양국정부간 왕래를 강하게 추진하겠다는 의사표시로 북한의 대외개방이 이미 시작됐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또 김 위원장이 노광철 인민무력상을 대동한 것은 그동안의 장벽을 완전히 헐고 중국과 핵, 군사정보를 교류하겠다는 의사표시이며 이는 양국관계의 해빙과 함께 당정군 관계가 전면적인 회복에 들어갔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북한은 지난 12일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강경파로 분류되는 박영식을 경질하고 온건파인 노광철을 인민무력상으로 임명했다.

이 매체는 북한이 중국과 군사협력을 강화해 향후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과 종전협의에서 지원을 받으려한다고 분석했다.

이 매체는 또 김 위원장의 이번 방문이 이틀간 진행되며 외교관례에 따라 시 주석의 북한 답방도 예상이 가능하다면서 연내 시 주석의 평양방문 가능성이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