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고은이 작품을 위해 8kg을 찌우고 뺀 과정에 대해 털어놨다.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변산'(감독 이준익)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이준익 감독과 배우 김고은, 박정민이 참석해 작품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선미' 캐릭터를 위해 8kg을 증량한 김고은은 "살을 찌우는 과정은 너무 행복했다. 촬영 전날은 아무래도 얼굴이 부을 수 있어서 가급적이면 밤 늦게 먹진 않는데 이번 영화에서는 부으면 부을수록 좋으니까 편의점 가서 컵라면도 먹고 뭐든 잘 먹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행복하게 3개월을 지내고 두 달 동안 눈물의 다이어트를 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동주', '박열'에 이은 이준익 감독의 청춘 3부작 중 세 번째 이야기 '변산'은 꼬일 대로 꼬인 순간, 짝사랑 선미(김고은 분)의 꼼수로 흑역사 가득한 고향 변산에 강제 소환된 청춘 학수(박정민 분)의 인생 최대 위기를 그린 유쾌한 이야기다.

대한민국을 대표 감독 이준익과 충무로 대세 배우 박정민, 김고은의 만남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변산'은 오는 7월 4일 개봉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